메모 패치를

선택해야 하는 이유.

용어 알아보기

'부정맥'은 맥박이 정상적으로 뛰지 않는 상태를 말합니다.

심장은 스스로 박동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전기 세포에서 전기 자극을 만들고 이 자극이 심장 근육세포에 전달이 되면 심장 근육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면서 각 장기와 조직으로 혈액을 공급하는, 마치 자동차 엔진과 같은 기관입니다. 심장은 우리가 잠에든 순간에도 쉬지 않고 박동을 지속하여 우리의 생명을 유지합니다. 심장 박동이 잘 유지되기 위해서는 앞에서 언급한 심장 내에 위치하고 있는 전기 전달 체계가 건강해야 하며 이 전기 전달 체계를 심장 전도계라고 말합니다. 이 심장전도계의 기능 저하(전기 자극이 잘 만들어지지 않거나, 자극의 전달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등) 및 비정상적인 전기 신호체계가 활성화되어 규칙적인 수축과 이완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, 늦어짐, 혹은 불규칙하게 되며 이것을 부정맥(不整脈, Arrhythmia)이라고 합니다. 출처 : 대한부정맥학회

심장은 스스로 박동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전기 세포에서 전기 자극을 만들고

이 자극이 심장 근육세포에 전달이 되면 심장 근육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면서

각 장기와 조직으로 혈액을 공급하는, 마치 자동차 엔진과 같은 기관입니다.

 

심장은 우리가 잠에든 순간에도 쉬지 않고 박동을 지속하여 우리의 생명을 유지합니다. 심장 박동이 잘 유지되기 위해서는 앞에서 언급한 심장 내에 위치하고 있는 전기 전달 체계가 건강해야 하며 이 전기 전달 체계를 심장 전도계라고 말합니다. 이 심장전도계의 기능 저하(전기 자극이 잘 만들어지지 않거나, 자극의 전달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등) 및 비정상적인 전기 신호체계가 활성화되어 규칙적인 수축과 이완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, 늦어짐, 혹은 불규칙하게 되며 이것을 부정맥(不整脈, Arrhythmia)이라고 합니다.

 

출처 : 대한부정맥학회

'ECG'는 심장의 전기적인 활동을 피부에 부착한

전극을 통해 기록하는 검사입니다.

ECG(Electrocardiogram)는 우리말로 심전도를 뜻하며 심장에서 전기 자극이 잘못 만들어지거나 잘못 전달되어 생기는 부정맥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해주며 부정맥뿐만 아니라 부정맥의 원인이 되는 심장질환도 진단할 수 있게 해줍니다. 따라서 부정맥 진단에 있어서 심전도는 가장 중요한 검사입니다.

 

출처 : 대한부정맥학회

'심장 모니터링'은 ECG 기록과 같은 방법을 통해

심장의 활동을 살펴보는 것입니다.

환자가 진료실에 방문하였을 때 부정맥 현상이 심전도로 기록되는 경우도 있으나 반대로 내원 당시는 심전도가 정상이거나 특정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. 그래서 현재 의료현장에서는 24-48시간 심장의 활동을 기록하는 홀터검사나 1-2주 동안 휴대하며 증상이 있을 때 기록하는 이벤트 레코더 같은 검사가 있습니다. 하지만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부정맥의 경우, 홀터보다 더 긴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심전도를 측정하여 심장의 박동을 모니터링해야 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. 메모 패치는 최대 14일간 연속으로 편리하게 환자의 심장 활동을 기록하여 모니터링이 가능합니다.

 
 
Sub_1_1_txt.png

메모 패치는 의료기기로 국내 최초 식약처 유헬스케어 심전계 인증을

받았습니다. 가볍고 컴팩트한 디자인으로 편하고, 오래 부착해도 부담이

적어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14일까지 심전도를 기록할 수 있습니다.

챗봇 / 환자 노트

별도의 환자용 앱 설치나 환자 계정을 만들지 않아도 증상 기록 및

수면 기록이 가능합니다. 검사 중 자주 궁금한 질문들을 간편하게

대답해 줄 수 있어, 의료진의 부담을 덜어 줍니다.

 
Sub_3_title.png

챗봇의 특징